정창선 광주상공회의 레비트라 20대 소 회장(중흥그룹 회장·사진)이 연임에 성공한 뒤 의원들을 대거 건설업 및 중흥 계열사 중심으로 바꿔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지역 경제계에 따르면 광주상의는 지난 3월 제24대 회장으로 정 회장을 추대하고 부회장단 9명, 감사 2명, 상임의원 25명, 특별의원 9명, 일반의원 47명 등 92명을 선출했다. 이 가운데 임원 역할을 하는 상임의원의 3분의 2를 건설업 및 중흥 팔팔정 병원처방전용 그룹 관련 하청업체 대표 등이 차지했다.

광주상의에서 오랜 기간 의원을 지낸 한 기업인은 “23대에는 건설업과 제조업에 종사하는 기업인들이 상임의원을 절반씩 차지하면서 균형을 이뤘지만 24대 들어 제조업 관련 상임의원 수가 쪼그라들었다”며 “세대교체라는 명분으로 건설업과 중흥 관련 업체 의원들이 상임의원으로 활동하면서 기존 의원들이 배제돼 불만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상임의원 중엔 정 카마그라 데일리 회장이 소유한 언론사 고위 간부 A씨도 포함됐다. A씨는 중흥그룹 계열 건설회사의 부회장 직함으로 상임의원에 선출됐다. A씨는 정 회장 연임 이후 한 직원의 승진을 직접 청탁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B의원은 “상의가 회장과 가까운 A씨의 청탁을 내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의원이 상의 직원 인사를 직접 챙기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정 회장이 공금을 훔친 상의 직원의 비위를 눈감아 시알리스 계열 주고, 경찰 수사를 의뢰하지 않아 ‘제 식구 감싸기’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작년 초 한 과장급 직원이 수천만원대의 공금을 횡령한 일이 발각됐지만 정 회장이 이를 숨겼다는 것이다.

광주상의는 해당 직원의 직급만 강등하고, 상급자에 대한 징계 없이 일을 마무리했다. 이에 대해 광주상의 관계자는 “인사철엔 의원들이 승진을 추천하는 경우가 있는데 청탁으로 보는 건 과대 해석”이라며 “공금 횡령은 수백만원 구구정 100미리 대에 그쳐 내부 처리하고, 부서장에겐 경고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Tag:레비트라 20대, 팔팔정 병원처방전용, 구구정 100미리, 카마그라 데일리, 시알리스 계열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