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더불어민주당 구구정 인터넷구매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첫 TV토론에서 만났다. 75분 간 생방송으로 중계된 토론은 문재인 정부가 당면한 문제에 초점이 집중됐다. 이 대표의 공격을 송 대표가 막아내는 장면이 잦았지만, 두 사람이 의외로 비슷한 목소리를 낸 사안도 있었다.

이날 오전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 관련 ‘드루킹 사건’을 두고는 두 대표가 맞붙었다. 이 대표는 “김 지사가 유죄 확정 비아그라 25mg 을 받은 혐의는 선거 여론을 조작한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도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서울, 부산, 경남 등 지자체의 행정공백을 야기했는데 지방선거 공천을 어떻게 한 건지도 되짚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송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15%포인트가 넘는 차이로 당선됐기 때문에 문 대통령과 관련된 사안은 아니다”며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 비아그라 만성 용한 여론조작 전문가 ‘드루킹’에게 순진한 김 지사가 이용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오거돈, 박원순 전 시장 문제는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두 대표의 만찬 때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덜컥 합의했다가 이 대표가 100분 만에 번복한 건도 도마에 올랐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던 이 대표는 “대표의 역할은 여야의 교착 상태를 풀어내는 것이다. 당 대표는 지령을 받 팔팔정 장기복용 아 수행하는 자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송 대표는 "회동 이후 여당에서 이 대표에 대한 공격이 심해져 괜히 미안했다"며 "정공법을 택하는 것을 보고 역시 이준석 답다고 생각했다”고 치켜세웠다. 두 대표는 이날 국회 예결위에서 진행 중인 2차 추경안 심사 방향에 대해 '소상공인 피해지원을 우선 두텁게 하고 방역 상황이 나아지면 경기진작을 위한 전국민 재난위로금을 지급 할 수 있다'는 지난 합 발기부전치료제 무료안전배송 의 내용을 재차 확인했다.

청해부대 집단감염과 백신 예약 폭주 사태에 대해선 두 사람 모두 정부의 대응 미흡을 지적했다. 송 대표는 “국방부가 청해부대는 바다에 격리돼 있으니 백신을 나중에 맞춘다는 식으로 안이하게 생각한 탓”이라며 “문 대통령이 서욱 국방부 장관을 질책한 것이 곧 사실상 사과를 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백신 예약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98억원이 들었다고 하는데 이 정 발기부전치료제 만성 도 돈으로 서버 관리가 제대로 안 됐다면 외주를 맡기면서 조직 논리 등 문제가 있었던 게 아닌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현 정부 검찰총장 출신이 야권으로 대선에 도전하는 상황에 대해 이 대표는 “내가 그 위치에 있었어도 같은 생각이었을 것""상관인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그렇게 괴롭히고 감찰권을 남용해 내쫓으려 했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의 행보가 이해가 된다”고 윤 전 총장을 두둔했다.

반면 송 대표는 카마그라 유통기간 “윤 전 총장이 재임 때 판사에 대한 신상 정보를 수집하고 장모의 사건에 대해 권한을 남용한 의혹 등은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송 대표 역시 “다만 추 전 장관이 그 과정에서 절차가 미숙하고 무리한 측면이 일부 있었다는 점은 잘못을 인정한다”고 했다.

송 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의 사정기관장(윤석열·최재형)과 경제부총리(김동연) 출신들이 야권에서 대선 출마를 하는 데 대해 "그 분들을 구구정 장기복용 임명하고서 ‘이럴 줄 몰랐다’고 말하는 건 무능한 일”이라며 “그 분들의 인기가 높은 것은 우리가 반성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송 대표는 지난 5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친문재인(친문) 강성 지지층을 ‘대깨문’이라 불러 논란을 불렀던 것에 대해서도 재차 같은 입장을 밝혔다. 송 대표는 “민주당을 떠난 중도적 세력이 돌아오게 하려면 친문 강성 세력이 변화해야 한다”며 “조 시알리스 처방비용 금만 다르면 배척하고 같은 당 후보도 공격하는 것은 스스로 본선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Tag:발기부전치료제 만성, 시알리스 처방비용, 비아그라 25mg, 팔팔정 장기복용, 발기부전치료제 무료안전배송, 카마그라 유통기간, 구구정 장기복용, 구구정 인터넷구매, 비아그라 만성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