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시알리스 파는곳 26일 대권 유력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비상식적인 문재인 대통령 끌어들이기를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경선 과정에서 친문 지지층의 표심을 호소하기 위한 메시지로 보인다.
이날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에게 경고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비상식적인 대통령 끌어들이기와 대선불복 정치 선동을 중단하라"고 했다. 전날 윤 전 총장은 '드루킹 시알리스 먼저받고입금 사건'으로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것에 대해 "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라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며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이 지사는 "전혀 상식적이지 않은 주장이다. 진실을 왜곡하는 궤변일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드루킹 사건은 정부여당과 청와대의 포털 댓글조작 근절 의지에서 시작됐다"며 비아그라 c100 "야당 추천으로 출범한 허익범 특검의 공소장 어디에도 청와대 인사가 개입했다는 내용이 없다. 그럼에도 대통령을 끌어들이다니 말이 안되는 주장"이라고 했다.
'드루킹 사건'이 문 대통령 당선에 도움을 줬다는 주장에 대해선 "(지난 대선은) 촛불혁명과 탄핵으로 치러진 대선" 이라며 "드루킹 일당의 포털 댓글조작으로 민심과 여론이 바뀌었다는 것은 지나친 비약"이라고 했다. 이어 "대선불복의 밑자락을 깔아 문 비아그라 300mg 재인 정부의 정통성을 훼손하려는 정치적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또 윤 전 총장을 향해 "정치 이전에 사람으로서 예의를 갖추기 바란다"고 직격했다. 그는 "지지율을 위해서라면 자신을 믿고 임명해준 대통령이라도 짓밟고 비난할 수 있다는 것은 도대체 어디서 배운 정치인가"라며 "최소한 지켜야 할 인격과 예의가 있다"고 했다.
이 지사는 최근 당내 경선서 격렬한 네거티브 공방을 주고 받 시알리스 선불제 으면서도 꾸준히 윤 전 총장에 대해 거친 비판의 목소리를 내놓았다. 지난 22일엔 윤 전 총장의 '주 120시간 노동 발언' '삼부토건 접대의혹' '대구 민란 발언' 등 논란을 모두 열거하며 "윤리의식 실종" "위험한 노동관" "분열의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석희 기자]

Tag:시알리스 파는곳, 시알리스 먼저받고입금, 비아그라 c100, 비아그라 300mg, 시알리스 선불제

Comments are disabled.